처음으로     

 

 

ʾ

 

 

 

틸러슨 美 국무장관 "북한 미사일 도발 실망스럽고 충격"

기자명 : 관리자 입력시간 : 2017-05-22 (월) 10:06

 

 

ddd.png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비난하고 지속적으로 대북 압박에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렉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행 중인 시험은 충격적이고 실망스럽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 중단 요구에도 불구하고 멈추지 않는 것은 시각을 바꾸지 않았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은 "우리는 지금 북한에 대해 초기 단계의 경제ㆍ외교적 압박을 적용하고 있을 뿐"이라며 압박을 강화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대북 압박 정책에 북한이 반응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틸러슨 장관은 "우리의 초기 단계 압박에 북한이 반응해 지금 행동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대북 압박에 따른 반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이 안보나 평화의 길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관은 지난 18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만나 "북한에 대한 정권 교체와 침략을 하지 않고 체제를 보장할 것"이라며 핵 포기와 진정성 있는 태도로 국제사회의 요구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21일 오후 평안남도 북창 일대서 '북극성 2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500㎞를 비행했다. 지난 14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발사 후 일주일만의 도발이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12일 만의 두 번째 미사일 발사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