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주체사상' 패널 든 태영호 "충성맹세 했나" 이인영 "기억 없다"

기자명 : 관리자 입력시간 : 2020-07-23 (목) 12:24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두 김일성 주체사상 신봉자의 삶의 궤적'이란 패널을 들고 질의 하고 있다. 뉴스1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두 김일성 주체사상 신봉자의 삶의 궤적'이란 패널을 들고 질의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된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탈북자 출신인 태영호 의원은 '태영호와 이인영 두 '김일성 주체사상' 신봉자의 삶의 궤적'이라고 쓰인 패널을 보이며 "주제에 동의하냐"고 이 후보자에게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지금 바로 동의할수는 없는 문제"라고 답했다. 이 패널엔 두 사람의 주요 이력이 연도별로 정리돼있다.
 
태 의원은 "북한에서 남한에 주체사상 신봉자가 대단히 많다(고 교육한다)"며 "그리고 전대협이라는 조직이 있는데 이 조직 성원(조직원)들은 매일 아침 김일성 초상화 앞에서 '남조선을 미제의 식민지로부터 해방하기 위한 충성의 결의를 다진다'(고 주장하)는데 그런일이 있었냐"고 묻자 이 후보는 "그런일 없었다"며 "(당시) 전대협 의장인 제가 매일 아침 김일성 사진을 놓고 충성맹세를 하고, 주체사상을 신봉했다는 기억이없다"고 답했다. 태 의원이 재차 "북한이 조작한 가짜뉴스냐"고 묻자 이 후보는 "과장됐다"고 답했다.
 
뒤이어 태 의원이 "아직도 주체사상 신봉자이십니까 아니십니까"라며 공세를 계속하자 이 후보자는 "저에게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것은 온당하지 않은 질문"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북에서는 사상전향이 강요되는지 모르지만 남한에선 사상과 양심의 자유 등을 강요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하며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것은 (태 의원이) 아직 남쪽에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것"이라고 맞섰다.
 

[출처: 중앙일보] '주체사상' 패널 든 태영호 "충성맹세 했나" 이인영 "기억 없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