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퇴임 8일 앞둔 트럼프 美 대통령이 방문한 곳은, 멕시코 국경장벽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1-13 (수) 20:52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 알라모의 미국-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연설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 알라모의 미국-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연설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퇴임을 8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알라모의 미국-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했다. 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 그곳을 방문한 것은 그가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자신의 주요 업적으로 인식한다는 걸 말해준다.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은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후보의 공약이었다. 불법 이민을 막는 것이 목적이었다. 트럼프는 2017년 1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장벽을 건설하기로 결정했고, 멕시코가 장벽 건설 비용을 지불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물론 멕시코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은 3,000km가 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말까지 800km 건설을 목표로 장벽 건설을 추진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 장벽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장벽 방문은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후 첫 공개 행사였기 때문에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언급이 주목을 받았다. 그는 의회 난입에 관해서는 유감 표명도, 책임 인정도 하지 않고 자신에 대한 탄핵 및 직무 박탈 시도를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대행하게 하는) 수정헌법 25조는 내게는 전혀 위험 요인이 되지 않지만, 조 바이든과 바이든 행정부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말이 씨가 될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오히려 경고했다.
 
한편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국 하원은 13일(현지시간) '수정헌법 25조에 따라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박탈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가결시킬 예정이지만, 펜스 부통령은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텍사스 주 알라모의 국경장벽 앞에서 미소짓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멕시코 국경장벽 완성지역을 방문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에 사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멕시코주 선랜드와 멕시코의 후아레즈 사이의 국경에서 12일 일꾼들이 우측 구 장벽을 대신할 국경장벽 기초공사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뉴멕시코주 선랜드와 멕시코의 후아레즈 사이에 설치되어 있던 옛 장벽.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장벽 건설의 상당부분은 옛 장벽을 대체하는 것이다. AP=연합뉴스

 
 

텍사스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공항 근처에서 트럼프가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국경장벽 방문을 마치고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이 공군 1호기에서 내려 헬기로 갈아타기에 앞서 공군관계자의 경례에 답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대통령 전용 헬기인 해군 1호기가 12일 밤 백악관에 착륙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오는 20일로 끝이 난다. AP=연합뉴스



[출처: 중앙일보] 퇴임 8일 앞둔 트럼프 美 대통령이 방문한 곳은, 멕시코 국경장벽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