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전력 다급한 정부, 원전부터 살린다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7-21 (수) 08:44
정부가 신고리 원자력 발전 4호기의 정비 일정을 예정보다 일주일 앞당기는 등 멈춰 있는 원전을 조기에 가동하기로 했다. 공공기관에는 전력 수요가 몰리는 오후 시간에 돌아가며 냉방기를 꺼달라고 요청했다. 늘어난 산업용 전력 수요에, 폭염으로 냉방기 사용까지 몰리면서 이번 주 전력 수급이 고비를 맞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자 비상 대책을 내놨다.
 

신고리 4호 재가동 오늘 승인날 듯
공공기관엔 에어컨 사용 자제령

신월성 1호기 정비 마치고 가동
8월 둘째주 최대 전력 사용 전망
원안위 승인 차질 땐 전력난 가중

1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신고리 4호기가 이르면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재가동 승인을 받을 전망이다. 승인이 나면 다음 날부터 일부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지난 5월 29일 화재 발생으로 가동을 멈췄던 신고리 4호기는 당초 계획대로라면 오는 25일까지 정비를 받게 돼 있다. 정비 후 원안위 승인 일정까지 고려하면 일러야 이달 말쯤 재가동이 예상됐다.  
 
하지만 이번 주(19~23일)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리면서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정비 일정을 1주일가량 당기기로 했다.  
 
폭염 닥치자 원전에 SOS … 월성 3호기도 23일 투입 채비
 
원안위 최종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는다면 조기 투입이 가능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앞서 18일 신월성 1호기도 계획 예방 정비를 마치고 가동을 시작했다. 23일에 정비가 끝나는 월성 3호기도 원안위 승인을 제때 받으면 정비 종료 당일부터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고 산업부는 보고 있다.

관련기사

 
원전 3기가 재가동하면 고리 4호기가 21일 계획 예방 정비에 들어가도 2150㎿의 전력 공급이 늘어난다. 전력난 우려도 다소 누그러질 가능성이 크다.
 
19일 김부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이번 주 예비전력이 최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력 수급을 면밀하게 관리하면서 정비 중인 원전의 조기 투입과 함께 수요 관리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원안위 독립성을 해칠 수 있는 발언임에도 총리가 서둘러 원전 재가동을 언급한 건 그만큼 전력 수급 상황이 불안하다는 의미다.  
 
산업부 전망에 따르면 이번 주 전력 예비력은 올해 최저 수준인 4GW까지 내려갈 수 있다. 예비력은 총 공급 전력 능력(정비·고장 제외)에서 그날 전력 수요를 빼고 남은 전력이다. 통상 예비력이 10GW 이상 돼야 전력 공급이 안정적이라고 본다.
 
만약 예비력이 4GW까지 떨어지면 8년 만에 처음으로 전력 수급 경보가 발령된다. 2011년 대정전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자 정부는 결국 ‘원전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날 산업부는 공공기관에 낮 시간대 에어컨 사용을 일부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도 발송했다. 공공기관은 19일부터 최대 전력 사용 시간(피크)인 오후 2시에서 오후 5시 사이 30분간 돌아가면서 에어컨을 꺼야 한다. 정부가 공공기관에 에너지 사용 자제를 직접 요청한 것은 2013년 이후 처음이다.
 
전력 수급 불안은 이번 주뿐 아니라 8월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 산업부가 예상한 최대 전력 사용 시기는 8월 둘째 주(94.4GW)다. 2018년 7월 기록한 역대 최대 수요(92.5GW)보다 높다. 신고리 4호기 외에도 다른 원전 추가 복귀가 중요한 이유다.
 
현재 정부 계획대로면 이달 원전 3기 외에 8월 중순까지 한울 3호기, 한빛 4호기도 재가동에 들어간다.
 
문제는 불확실한 원안위 승인 결과다. 원안위는 정비 과정에서 문제가 있거나 정비가 충분치 못하다고 판단하면 재가동 승인을 미뤘다. 2018년 원안위 미승인으로 원전 정비 일정이 지연되면서 원전 가동률이 역대 최저인 65.9%까지 떨어졌다. 111년 만에 찾아온 폭염까지 덮치면서 2018년 전력 예비력은 7.0GW, 전력 예비율은 7.7%까지 낮아졌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정비가 계획대로 되지 않고 계속 연장되거나 지연되면서 전력 공급 스케줄도 꼬이고 있다”며 “정부와 원안위가 원전 정비와 가동과 관련해 명확하고 일정한 기준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전력 다급한 정부, 원전부터 살린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