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했다···물폭탄 덮친 부산 총 3명 사망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7-24 (금) 15:03
24일 부산소방재난본부 금정구조대 대원들이 부산 연제구 온천천 인근 한 아파트 입구에 침수된 차량에서 인명 검색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24일 부산소방재난본부 금정구조대 대원들이 부산 연제구 온천천 인근 한 아파트 입구에 침수된 차량에서 인명 검색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에 집중적인 비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심은 순식간에 물바다로 변했다. 지하철역과 주차장 등 곳곳이 빗물에 잠기면서 주민 피해가 잇따랐다. 
 
최근 20년 사이 5번째로 많은 수준의 집중 호우가 발생하면서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23일 내린 폭우로 침수돼 2명의 사망자가 나왔던 부산의 한 지하차도에 배수 작업이 진행되며 사망자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23일 많은 비가 내린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인근 제1지하차도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23일 많은 비가 내린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인근 제1지하차도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24일 부산소방본부와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부산 동구 초량동 초량 제1 지하차도 배수 작업 중 침수된 차 안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은 갑자기 물이 차 들어오면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소방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전날 200㎜ 넘게 쏟아진 호우에 높이 3.5m의 해당 지하차도에는 물이 2.5m 높이까지 차면서 차량 여러 대가 고립됐다.
23일 오후 부산의 한 도로에 폭우로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 독자 제공. 뉴스1

23일 오후 부산의 한 도로에 폭우로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 독자 제공. 뉴스1

출동한 소방대원이 전날 8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는데 이 중 60대로 추정되는 남성과 30대 여성이 각각 숨졌다.
 
이날 새벽 확인된 50대 남성까지 합치면 모두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해당 지하차도는 길이 175m로 비가 내린 뒤 거대한 저수지처럼 변해 부산소방본부가 현장 지휘소를 꾸리고 배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오후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부산역이 도로로 쏟아진 빗물에 유입돼 침수됐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은 부산역을 무정차 통과 중이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오후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부산역이 도로로 쏟아진 빗물에 유입돼 침수됐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은 부산역을 무정차 통과 중이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부산역도 침수되면서 인근은 물론 역사 안에도 발목 높이까지 흙탕물이 들이쳤다.
 
이 밖에도 도로 곳곳이 침수되면서 바퀴 높이까지 올라온 빗물을 헤치며 달리는 자동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산에 23일 오후 8시를 기점으로 호우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간당 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 23일 오후 8시를 기점으로 호우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간당 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수영구 광안리 해변 도로는 바닷물과 불어난 빗물이 뒤섞여 침수되면서 해수욕장 구분이 힘들었다. 연산동 홈플러스 인근 교차로, 센텀시티 등 도심 도로 대부분에서 허벅지나 허리 높이까지 물이 차올라 운행하던 차량이 운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부산 한 버스에 도로 침수로 물이 차올라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부산 한 버스에 도로 침수로 물이 차올라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침수된 도로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안까지 물이 들어차 승객이 좌석 위에 서 있는 모습도 보였다. 해운대 중동 지하차도 역시 침수돼 차량 1대가 고립됐다가 운전자가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기차·전철 일부 구간이 운행 중단되고 지하철역이 침수돼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하는 일도 있었다. 
 
아파트 주차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부산 동구의 한 아파트 지하가 침수되면서 엘리베이터 틈새로 빗물이 흘러내리기도 했고, 광안동에 있는 한 호텔 주차장에선 폭포처럼 빗물이 흘러들어오면서 차들이 침수되는 피해가 일어나기도 했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오후 부산 동구 동천이 범람하면서 인근의 한 아파트 1층이 침수됐다. 일부 주민은 대피소로 이동 중이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집중호우가 내린 23일 오후 부산 동구 동천이 범람하면서 인근의 한 아파트 1층이 침수됐다. 일부 주민은 대피소로 이동 중이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같은 지역에선 옹벽이 무너져 주택을 덮치면서 주민 2명이 매몰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범일동 일대 저지대 지역에 침수 피해가 나면서 주민 50여 명이 긴급 대피한 상태다.

23일 오후 부산 태종대 인근 주차장 옹벽이 집중호우로 붕괴해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23일 오후 부산 태종대 인근 주차장 옹벽이 집중호우로 붕괴해 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부산시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도 작업이 진행 중”이라면서 “작업이 모두 끝나야 최종 인명 피해나 침수 차량 대수가 정확히 확인될 것 같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11시 기준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총 104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구포대교 수위는 홍수주의보 기준인 4m에 못 미치는 2.9m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전국에 폭우가 쏟아져 낙동강 수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4일 새벽까지 시간당 50∼90㎜ 내외, 25일까지 2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출처: 중앙일보] 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했다···물폭탄 덮친 부산 총 3명 사망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