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피서객 구하려다 계곡물 휩쓸린 20대 119구조대원 순직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7-31 (금) 20:31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계곡에서 순천소방서 소속 김모(28) 소방관이 피서객 A씨를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접근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계곡에서 순천소방서 소속 김모(28) 소방관이 피서객 A씨를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접근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피서객을 구하기 위해 출동한 구조대원이 계곡물에 휩쓸렸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리산 피아골에서 구조활동 중 사고
실종 피서객 1명도 숨진 채 발견돼

 
 31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6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린 순천소방서 산악 119구조대 소속 김모(28) 소방교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김 소방교는 22분 만에 구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날 오후 2시 49분 한 피서객이 “계곡에서 일행 중 1명이 물놀이를 하다 빠졌다”고 119에 신고했다. 김 소방교는 동료 1명과 함께 오후 3시 7분 현장에 도착했다. 순천소방서 관계자는 “김 소방교가 도착했을 때 물에 빠진 피서객이 보이지 않아, 사고 장소로 접근하려다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소방교는 구조 당시 몸에 안전로프를 묶고 계곡물에 들어갔으나, 급류에 떠밀려나 간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소방청 관계자는 “안전로프가 끊어진 것인지, 풀어진 것인지는 현장에서 로프를 수거한 상황이 아니라서 답변하기 어렵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소방교는 2017년 2월 소방관이 된 후 순천소방서 산악구조대 등에서 근무해왔다. 구례군은 소방서가 설치되지 않은 지역이어서 구조활동 등은 순천소방서가 담당한다. 사고를 당한 30대 피서객은 실종 4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 48분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피아골 계곡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오전 8시 30분까지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에서 많은 비가 내려 계곡엔 세차게 물이 흐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중앙일보] 피서객 구하려다 계곡물 휩쓸린 20대 119구조대원 순직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