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영동고속도로에 웬 개?…깜짝 놀란 운전자들 “다중충돌 일어날 뻔”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7-31 (금) 20:35
26일 오후 4시32분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흰색 개 한 마리가 발견돼 구조대가 포획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4시32분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흰색 개 한 마리가 발견돼 구조대가 포획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4시32분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흰색 개 한 마리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4시32분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흰색 개 한 마리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강원도 강릉에서 서울로 가는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한복판에 중간 정도 크기의 개 한 마리가 나타나 운전자들이 깜짝 놀라는 소동이 벌어졌다. 운전자들은 개와 충돌사고를 일으킬 뻔했다며 소방본부에 잇따라 포획을 요청했다.  
 

“개가 가드레일 쪽서 왔다갔다” 신고
운전자들 속도 줄이는 등 깜짝 놀라
횡성소방서 구조대, 마취총 쏴 제압해
대원 “다중 충돌 일어날 뻔…생포 어려워”

소방 구조대가 출동해 개 포획에 성공하면서 사고를 예방하긴 했지만, 마취총을 맞은 개는 죽었다. 







 26일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쯤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흰색 개 한 마리가 가드레일 쪽에서 왔다 갔다 한다는 포획신고가 들어왔다. 당시 고속도로에선 차들이 시속 100㎞ 안팎으로 달리는 상황이었다.
 
 고속도로에서 개를 발견하고 놀란 운전자들은 갑자기 속도를 줄이거나 피하려다 사고가 날 뻔했다며 구조 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횡성소방서 구조대원 4명은 두대의 구조 차량에 나눠 탄 채 현장에 출동했다. 포획 작전에 들어간 구조대원들은 1시간 30분 만인 오후 6시쯤 마취총을 쏴 개를 제압했다. 마취총을 맞은 개는 죽었다.
 
 횡성소방서 관계자는 “저희가 출동했을 때도 개 때문에 다중 충돌 사고가 일어날 뻔한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며 “(산 채로) 포획할 수 있는 사정이 안 돼 어쩔 수 없이 마취총을 썼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개는 덩치가 아주 큰 대형견은 아니고 중간 크기였으며, 주인이 있는지는 파악이 안 됐다”며 “죽은 개는 폐기물 봉투에 담아 처리했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영동고속도로에 웬 개?…깜짝 놀란 운전자들 “다중충돌 일어날 뻔”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