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秋아들 병원 압수수색인데...윤석열은 한달뒤 알았다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9-14 (월) 15:28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주요 현안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주요 현안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팀의 군 병원 압수수색 사실을 한 달 뒤에나 안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뿐 아니라 수사에서도 '윤석열 패싱(건너뛰기)'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추 장관 아들 서모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는 지난달 10일 국군양주병원을 압수수색했다. 이곳은 2017년 4월 주한 미 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카투사로 복무 중이던 서씨가 진료를 받은 곳이다.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의 압수수색 사실은 지난 9일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윤 총장이 압수수색 사실을 인지한 것도 언론보도가 난 시기와 비슷하다. 뒤늦게 압수수색 사실을 알게 된 윤 총장은 "황당하다" 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 누락에 대한 수사팀과 대검 지휘부에 대한 질책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혜 휴가’ 논란 추미애 장관 아들 병·휴가 사용 내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특혜 휴가’ 논란 추미애 장관 아들 병·휴가 사용 내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서씨 사건과 같이 검찰 안팎이 주목하는 사건의 압수수색 등 주요 수사 상황은 통상적으로 검찰총장에게 보고 된다. 수사 기밀 유지를 위해 압수수색 계획 정도만 보고 하는 경우는 있지만 사전 보고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례적으로 사전 보고를 생략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에도 사후 보고는 필수적이다. 이 때문에 검찰 내부에서는 “한 달 동안 사후 보고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온다.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사전, 사후보고를 누락한 것이 동부지검 수사팀 단독 결정인지 김관정 당시 대검 형사부장과 수사팀이 상의한 결과인지는 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은 "압수수색 사전 보고 여부와 경위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검사장은 수차례 관련 내용을 묻는 중앙일보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 
 
수사팀이 국군양주병원을 압수수색한 지난달 10일 당시 서울동부지검은 이수권 당시 대검 인권부장이 동부지검장 직무대리로 있었다. 수사 지휘는 김관정 당시 대검 형사부장이 맡았다.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 [뉴스1]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 [뉴스1]

압수수색 이튿날인 지난달 11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지난달 7일 발표)로 김 검사장은 서울동부지검장에 부임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검사장이 적어도 지난달 11일 동부지검장으로 부임한 이후에는 압수수색 사실을 알 수밖에 없었을 텐데 윤 총장에게 한 달 가까이 보고를 미룬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검찰총장에 대한 보고 체계가 붕괴한 상황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총장은 보고를 받고 일선 지검의 수사를 통제하는 데, 총장 패싱 사태가 공공연히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 검찰 간부는 “서씨 사건은 고발로 시작된 수사인 만큼 검찰 자체 인지 사건보다 더욱 공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정상적인 보고 체계를 통한 크로스 체크가 필수"라고 지적했다. 

[출처: 중앙일보] [단독]秋아들 병원 압수수색인데...윤석열은 한달뒤 알았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