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유학 절차 안내라더니..."秋 딸 여권사진 외교부 보냈다"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9-14 (월) 15:2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보좌관을 통해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를 빨리 받게 해달라는 부탁을 외교부 측에 구체적으로 전달한 정황이 나타났다. 외교부가 최근 관련 의혹이 나오자 “직원이 부탁을 받고 일반적으로 안내했다”는 취지로 해명하자 이를 반박하는 내용이다.   

  
추 장관 전직 보좌관인 A씨는 1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추 장관의 얘기를 듣고 딸 비자 부탁을 위해 외교부 소속 국회 연락관에게 도움을 청했다”고 말했다.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자 국회를 담당하는 외교부 연락관에게 도움을 청했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유학 비자를 빨리 발급받기 위해 추 장관 딸의 여권 사본을 외교부 연락관에게 카카오톡으로 전달했다. 연락관에게 사진을 전달한 이후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의 한 직원으로부터 연락이 와서 사정을 설명했고, 이후 상황은 A씨가 알지 못했다. 추 장관 딸은 프랑스 유학 비자를 받아 현지 대학교로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측은 지난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 장관 딸의 비자 발급 의혹이 나오자 “관련해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기 때문에 현재로써는 말할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국회 파견 직원이 아닌 본부에서 국회 업무를 담당하는 실무 직원이 2017년 가을 보좌관으로부터 비자 관련 문의 전화를 받은 사실은 확인했다고 한다. 다만 이 직원은 비자 발급과 관련한 일반적인 안내만 했고, 별도 조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외교부 해명에 A씨는 “비자 신청은 이미 들어간 상태라서 일반적인 안내만 듣고 그만둘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자가 빨리 나오게 해달라고 요청했고, ‘(연락관이) 프랑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전달하겠다’고 해서 조치가 될 줄로 믿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이런 의혹이 나오자 지난 9일 추 장관을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경제민주주의21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들고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민주주의21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들고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 "여권 사본 받은 것은 금시 초문" 

A씨의 주장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외교부 국회 연락관이 카카오톡으로 딸의 여권 사본을 전달받았다는 건 금시초문”이라며 “당시 현지 주프랑스 대사관에 근무한 관련 직원들까지 파악했지만 누가 추 장관 보좌관에 연락했는지 특정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추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대 장교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보좌관은 A씨와는 다른 사람이다. 추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보좌관이 (부대 장교에) 전화를 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런 사실이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추 장관은 또 “보좌관이 뭐하러 그런 사적인 지시를 받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추 장관 측은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 발급에 관한 청탁 여부를 묻는 중앙일보 질의에 “아들 군 관련 의혹 외에는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출처: 중앙일보] [단독]유학 절차 안내라더니..."秋 딸 여권사진 외교부 보냈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