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모든 활동 내려놓겠다" 혜민 스님, 늦은밤 참회 메시지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11-16 (월) 10:53
혜민 스님. 중앙포토

혜민 스님. 중앙포토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택을 공개했다가 '풀(full)소유' 논란에 휩싸인 혜민 스님이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禪院)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공부하고 수행 기도에 정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풀소유는 '무(無)소유'를 강조해온 혜민 스님을 비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사용한 말이다. 
 
혜민 스님은 15일 오후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혜민 스님이 언급한 '활동'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명상 애플리케이션 개발 참여나 외부 강연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금까지 출가 수행자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상에 불법을 전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생각했다"면서 "하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드렸으며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잘못이 크다"고 사과했다. 
 
이어 "초심으로 돌아가서 부족했던 저의 모습을 돌아보고 수행자의 본질인 마음 공부를 다시 깊이 하겠다"며 "더는 저의 일들로 지금 이 시간에도 분초를 다투며 산중에서 수행 정진하는 많은 스님들과 기도하시는 불자들에게 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베스트셀러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저자인 혜민 스님은 강연과 방송 등 다방면으로 활동해왔다. 최근 한 방송에서 남산타워가 보이는 서울 삼청동 2층 주택을 공개하면서 건물주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곳 등기부등본을 떼본 결과 혜민 스님이 2년 전 한 불교 단체에 매각했는데 단체 대표가 혜민 스님 본인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2016년 조계종으로 대변되는 한국 불교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떠난 '푸른 눈의 수행자' 현각 스님도 15일 페이스북에서 혜민 스님을 저격하며 "연예인일 뿐"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기생충" 등 막말을 퍼부었다. 현각스님은 또 다른 게시글에선 "그는 단지 사업자이자 배우"라며 "진정으로 참선한 경험이 없다"고 지적했다. 

[출처: 중앙일보] "모든 활동 내려놓겠다" 혜민 스님, 늦은밤 참회 메시지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