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중장년 37%, 재취업 시 ‘고용 안정성’ 가장 중시

기자명 : 임동애 입력시간 : 2015-07-29 (수) 10:00


[대한방송연합뉴스] =임동애기자  ehddo21023@naver.com

 

 

은퇴 후 공공취업기관에서 ‘재취업의 지름길’을 찾는 중장년 구직자가 상당수 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파인드잡(대표 최인녕 www.findjob.co.kr)이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와 공동으로 40세 이상 중장년 1,0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5년 중장년 재취업 인식조사’결과 중장년 구직자들은 재취업을 위해 ‘공공취업기관’(30.9%)을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었으며, 취업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고용 안정성’(37%)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jpg



중장년 구직자가 생각하는 재취업의 가장 빠른 지름길은 ‘공공취업기관’과 ‘지인추천’이었다.

‘재취업을 위한 주요 구직방법’을 묻는 질문에 고용지원센터 등의 ‘공공취업기관’을 활용한다는 응답이 30.9%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6%의 유사한 수치로 직장 상사나 친인척 등의 '지인 소개로 일자리를 찾는 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취업포털 사이트를 통한 개별입사’(17.2%), △‘기술교육기관을 통한 기술 및 자격증 취득’(14.1%), △‘헤드헌팅 및 민간 알선기관 활용’(4.8%)순으로 재취업 방법을 밝혔다.

퇴직 전 연봉에 따라 재취업 과정에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최종연봉이 3500만원 이하인 중장년 구직자들은 36.8%가 주로 공공취업기관을 활용해 재취업을 준비하는 반면, 4500만원 이상인 구직자들은 직장 상사나 친인척 등의 지인 소개로 새로운 일자리를 알아보는 경우가 높았다. 특히 이중 최종연봉이 9,000만원 내외인 구직자의 경우 절반 가까이되는 47.7%가 지인소개를 통해 재취업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은퇴 전 ‘1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자 중 ‘헤드헌팅이나 민간 알선기관’(11.9%)을 통해 일자리를 찾는 경우가 많았으며, 특히 연봉 2,500만원 내외인 구직자와는 약 4배의 큰 차이를 보였다.

이와 함께 중장년 구직자들은 재취업 시의 우선사항을 묻는 질문에 ‘연령제한 없는 고용 안전성 확보’(37%)를 1위로 꼽았다. 이어 △2위 ‘축적된 업무 경험을 발휘할 기회’(18.3%), △3위 ‘급여 및 복리후생수준’(16.2%), △4위 ‘가족적인 기업문화로 직원들간 단합과 소통’(10.9%), △5위 ‘출퇴근이 편하고 잘 구축된 회사주변 인프라’(10.8%), △6위 ‘업무강도나 스트레스 정도’(6.8%)순으로 응답이 이어졌다.

재취업 시 고려항목에 대해 퇴직 전 직급에 따라서는 의견을 달리했다. 최종직급이 임원급인 구직자는 ‘축적된 업무 경험을 발휘할 기회’(28%)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반면, 사원·대리급은 ‘급여 및 복리후생 수준’(24.5%)을 다른 직급 대비 더 중시하는 경향을 드러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물은 이규진님에 의해 2015-07-29 11:00:19 사회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이규진님에 의해 2015-12-25 12:43:20 국제에서 복사 됨] http://www.wnewstime.co.kr/bbs/board.php?bo_table=B02&wr_id=25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