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외교부 "성추행 의혹 외교관, 오늘부 즉각 귀임 발령"

기자명 : 관리자 입력시간 : 2020-08-03 (월) 15:23
외교부가 주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근무 당시 현지인 직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외교관에게 귀국을 지시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오늘 날짜로 외교관 A씨에 대해서 오늘 즉각 귀임 발령을 냈다”며 “여러 물의를 야기한 데 대한 인사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뉴질랜드 관련 사안을 다루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를 면담하기로 했다. 외교관 성추행 의혹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해당 당국자는 "뉴질랜드 요청 시 범죄인 인도절차 협조가 가능하다"면서도 "이 문제를 올바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양국 간에 공식적인 사법협력 절차에 따라 처리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뉴질랜드 언론을 통한 문제 제기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식 절차를 통하지 않은 의혹 제기에 대해 정부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외에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이례적이다”라는 정부의 입장도 주한 뉴질랜드 대사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 외교관 A씨는 2017년, 대사관 안에서 동성 직원 B의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뉴질랜드 수사 당국은 지난해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한국 정부 측의 비협조로 영장을 집행할 수 없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 왔다. 뉴질랜드 수사 당국 측의 현장 조사 및 대사관 내 폐쇄회로TV(CCTV) 영상 확인 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는 2018년 2월 임기를 마치고 뉴질랜드를 떠났다. 현재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다.

[출처: 중앙일보] [속보]외교부 "성추행 의혹 외교관, 오늘부 즉각 귀임 발령"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